착 붙는 예쁜 자차

착 붙어서 강력하게 고정된다는 뜻의 신조어 ‘착붙’. 메이크업 전에 발라도 웬만하면 밀리지 않는 완벽한 착붙 자차를 찾아라.

안티폴루션형

최근 안티폴루션 기능을 탑재한 자차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안티폴루션은 미세먼지와 다른 극의 성분이
미세먼지를 밀어내는 원리로, 피부가 대기 환경에 유달리 취약하다면 반드시 안티폴루션 기능성을 확인할 것.

아이오페 UV 쉴드 선 톤업 베이스 SPF50+/PA+++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마이크로 필터 시스템™ 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핑크 베이스로 매우 내추럴한 톤업을 선사하며 약간의 백탁 현상이 나타나지만 보송하게 마무리되는 편.
60ml 3만2천원.

클라란스 UV 플러스 안티 폴루션 #로지 글로우 SPF50+/PA+++
피부에 미세한 막을 씌워 미세먼지 침투를 막는 독특한 스크린 필터를 장착.
로지 글로우 컬러로 자연스러운 컬러 코렉팅이 가능하다. 백탁 현상 없이 바로 흡수되어 마치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듯 마무리된다.
30ml 5만9천원.

닥터지 브라이트닝 업 선 SPF50+/PA+++
미세먼지 흡착 방지에 뛰어난 글리코필름이 피부를 지켜준다. 피지 조절, 모공 수축 효과의 탄닌 콤플렉스로 바르는 즉시 끈적임 없이 매끈하게 마무리된다. 50ml 3만1천원.

키엘 자외선 차단제 SPF 50/PA ++++
다소 두껍게 발리지만 보송하게 마무리된다. 기존의 촉촉한 보습력에 로자갈리카 추출물 함유로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기능과 미세먼지 차단 기능을 더했다.
60ml 4만9천원대.

광채형

은은한 진주 펄, 프리즘 광채 필터 등으로 톤업은 물론 피부를 좀 더 화사하고 빛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메이크업 베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는 자외선 차단제. 칙칙한 피부를 밝히거나 빛나는 윤광 피부를 표현하고 싶다면 픽할 것.

디올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더 유브이 프로텍터 SPF50+/PA++++
하이-테크 포토크로믹 피그먼트가 함유되어 마치 카메라의 자동 빛 조절 시스템처럼 피부에 화사한 빛과 광택을 선사한다. 다소 끈적이지만 촉촉함을 원하는 이에게 추천.
30ml 14만8천원대.

숨37 선-어웨이 마일드 톤업 선블럭 SPF50+/PA+++
피부 자극이 적은 무기 자외선 차단제. 가벼운 저점도 타입으로 무기 자차의 뻑뻑함과 백탁 현상을 줄이고 물 같은 제형으로 가볍게 발리며, 은은한 광택으로 마무리된다.
50ml 4만5천원.

랑콤 엑스퍼트 톤업 자외선 차단제 SPF50+/PA++++
미네랄 피그먼트와 미세 펄 파우더가 피부 톤을 투명하고 맑게 밝힌다. 진주 펄 파우더가 함유돼 은은한 윤광 피부 표현이 가능하며 끈적임 없이 쓱 흡수돼 촉촉하게 마무리된다.
30ml 6만원대.

헤라 선 메이트 엑설런스 SPF50+/PA++++
루센트 피그먼트™의 판상형 파우더가 제품을 바르는 순간 빛을 반사해 마치 피부 속부터 우러나오는 듯한 광채를 표현한다. 촉촉하고 묽은 제형이 세럼처럼 피부에 쏙 흡수된다.
40ml 4만5천원.

피부 톤 보정형

단독으로 사용해도 피부 보정이 가능한 톤업 크림형의 자외선 차단제.
메이크업을 즐기지 않는 맘들에게 안성맞춤.

입생로랑 블랑 뷔르 꾸뛰르 UV 프로텍션 SPF50/PA++++
푸석해 보이는 피부도 자연스러운 톤으로 보정해준다. BB 셰이드의 경우 잡티나 붉은 기까지 잡아 피부 톤을 밝히고 정돈해 외출도 무리 없게 도와준다. 30ml 7만2천원대.

라로슈포제 유데비아 XL 톤업 라이트 크림 SPF50+/PA++++
피부에 산뜻하고 빠르게 도포되어 자연스러운 톤업 효과를 선사한다. 유리를 뚫고 들어오는 자외선까지 막아주어 외출 없는 날 집에서 사용하면 완벽한 자외선 차단 효과를 누릴 수 있다. 30ml 2만9천원대.

23years old 이엠지 선더마 씨 SPF50/PA++++
복숭아색의 텍스처가 얼굴 전반의 칙칙함을 생기 있게 보정한다. 바를 때 다소 무거운 감이 있고 끈적이지만 바른 후에는 자극 없이 촉촉하고 자연스러운 마무리를 선사한다. 50ml 2만6천9백원.

시세이도 싱크로 스킨 틴티드 젤 크림 SPF30
파운데이션 대용으로 발라도 손색없을 만큼 피부 톤과 결 정돈에 탁월한 데일리 베이스. 자외선 차단 지수가 낮은 편이고 다소 끈적이지만 맨 얼굴처럼 자연스러운 윤광을 원한다면 추천. 40ml 가격 미정.

무기 자차형

최근에는 발림성과 톤업 효과는 높이고 피부 자극은 줄이기 위해 유기와 무기를 적절히 섞은 자차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기 자차 성분이 꺼려진다면 온전한 무기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것.

쌍빠 미네랄 소프튼 프로텍트 선 크림 SPF50+/PA++++
100% 미네랄 필터를 사용했으며 EWG 그린 등급의 원료로 만들었다. 시카 크림이 함유되어 피부 진정 효과가 있다. 마무리감은 보송하나 백탁이 사라지는 데는 시간이 좀 필요하다. 50ml 1만9천원.

듀이트리 어반 쉐이드 안티폴루션 선 SPF50+/PA++++
EWG 그린 등급 원료로만 구성된 저자극 포뮬러의 무기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동안 백탁이 살짝 발생하나 이내 가볍고 자연스럽게 피부 톤을 보정한다. 50ml 3만원.

에뛰드 하우스 유브이 더블 컷 촉촉 톤업 선 플루이드 SPF48/PA+++
물처럼 변해서 번들거림이나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마무리된다. 무기 자외선 차단제라 믿기지 않을 정도로 백탁 현상이 없고 톤업 효과는 매우 자연스럽다. 50ml 1만2천원.

메이크프렘 유브이 디펜스 미 블루 레이 선 플루이드 SPF50+ PA++++
무기 자외선 차단제인데도 백탁 현상 없이 피부에 가볍고 빠르게 흡수되는 플루이드 제형. 촉촉하면서도 산뜻하게 스며드는 발림성이 일품이다. 200ml 2만8천원대.

촉촉 수분 베이스형

오후만 되면 베이스 메이크업이 들뜨거나 여름에도 속 건조 때문에 고생하는 이라면
수분이 팡팡 터지는 수분 밀착형 자외선 차단제를 추천.

토니모리 유브이 마스터 올인원 선 SPF50+/PA++++
비타민 콤플렉스, 수련꽃 추출물, 모이스 수딩 콤플렉스로 이뤄진 수분 보습 베이스가 60% 함유되어 수분 크림처럼 촉촉한 마무리감을 선사한다. 50ml 1만2천8백원.

정샘물 프리텍트 선 워터풀 SPF50+/PA++++
5가지 히알루론산이 함유되어 피부에 단계적으로 수분을 공급, 저장한다. 롤링 시 물이 터지는 듯한 수분 베이스 겸용 자외선 차단제.
50ml 3만8천원.

에스티 로더 더블웨어 플로리스 하이드레이팅 프라이머 SPF 45/PA++++
더블웨어 플로리스 하이드레이팅 프라이머가 바르는 즉시 피부에 수분감을 채워주고 피부 톤 보정과 결 정돈으로 다음 단계의 파운데이션 발림성과 피부 밀착력을 개선한다. 30ml 6만원대.

비쉬 UV 프로텍트 안티 샤인크림 SPF50+/PA++++
항산화 효능이 높은 바이칼린, 비타민 E, 비쉬 온천수 3가지가 함유돼 지친 피부에 활력을 더한다. 40ml 2만9천원대.

피지 조절형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트러블이나 뾰루지가 난다면 피지 컨트롤 기능이
있거나 오일이 함유되지 않은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해볼 것.

로레알파리 유브이 퍼펙트 매트&프레쉬 SPF50/PA++++
트러블을 유발하지 않는다는 논코메도제닉 테스트를 완료한 제품. 퓨어 클레이 성분과 식물 추출물이 담긴 오일프리 포뮬러가 모공을 막지 않아 트러블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30ml 2만5천원대.

이니스프리 데일리 유브이 프로텍션 크림 노 세범 SPF35 PA+++
100% 미네랄 필터를 함유, 피부를 마일드하게 케어하면서도 녹차 추출물이 뻑뻑함 없이 피부를 보송하게 마무리. 50ml 1만2천원.

클리오 킬 프로텍션 보송 선 베이스 SPF50+ PA++++
매트한 포뮬러가 피부를 끈적임 없이 마무리하며 핑크빛 텍스처가 피부에 톤업 효과를 선사한다. 50ml 3만2천원.

CNP 톤업 프로텍션 선 SPF42/PA+++
피지 흡착 파우더가 피부의 번들거림을 잡아주고 본연의 자연스러운 피부 톤은 살려준다. 다소 뻑뻑한 느낌이 있으니 피지 분비가 활발하거나 뾰루지가 자주 올라오는 국소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50ml 2만8천원.

인기기사

G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