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 PLASTIC LIFE

카페 매장 내 테이크아웃 컵 사용이 금지되면서 일회용품 사용 빈도가 확연히 줄었다지만 여전히 마트에서 가져온
일회용 봉지부터 우산 비닐, 택배 포장재까지 한 번 쓰고 버리는 것들이 수두룩하다.

레스 플라스틱 컴퍼니의 리유즈백. 과일, 야채, 빵 등 다양한 식재료를 넣을 수 있다. 수명이 다한 후에는 신발이나 액세서리를 수납하기도 좋다.

늦은 저녁 휴대폰으로 주문한 과일과 채소가 다음 날 새벽이면 도착한다. 굳이 마트에 가지 않고도 쉽고 빠르게 물건을 살 수 있다. 하지만 분리해 배출하려고 택배 박스, 포장재를 정리하다 보면 이내 한숨이 나온다. 빠르고 편한 만큼 분명 불편한 구석이 있다. 다시 마트로 향한다. 감자, 버섯, 파프리카. 사고자 하는 채소, 과일의 가짓수만큼 카트 안 일회용 비닐봉지가 늘어간다. 지구에 영향을 주지 않는 삶이 가능하긴 한 걸까.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이는 제품을 만드는 레스 플라스틱 컴퍼니의 강신혜 대표가 말하는 레스 플라스틱 라이프에 대하여.

테이크아웃 컵 사용량은 확연히 줄었는데 아직 일회용 비닐봉지는 참 많이 사용해요. 이전에도 지퍼백이나 롤 비닐, 일회용 장갑 같은 것을 구매하지 않았어요. 장을 볼 때는 에코 백이나 이미 몇 번이나 사용한 비닐을 씻어 말려서 사용했죠. 작년 독일 여행 중 친환경 비포장 슈퍼에서 처음 면으로 만든 주머니 ‘리유즈백’을 봤어요. 3개월의 긴 여행이라 아파트형 호텔에 묵으면서 슈퍼에 종종 갔거든요. 순간 ‘아!’라는 탄성이 나오더군요. 구입해서 여행 내내 사용했고 한국에 돌아와서도 계속 썼죠. 정말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량이 줄더라고요. 널리 알리고 싶은 마음에 리즈유백을 제작, 판매하기 시작했어요.

아무리 좋은 철학, 의미가 담긴 물건이더라도 제작해 판매하겠다고 결심하기는 쉽지 않잖아요. 처음에는 한 500개 만들어서 지인들에게 주고 남으면 지하철역에서 나누어 주자 생각했죠. 동대문시장에 가서 제작 가격을 물어보니 생각보다 꽤 높더라고요. 고민 끝에 인도 회사에 제작 의뢰를 했죠. 하지만 최소 주문량이 있어서 많은 물량을 주문하게 되었고 의도치 않게 판매를 시작한 거예요.

독일은 리유즈백 이외에도 환경보호 실천이 몸에 밴 나라죠. ‘환경적인 측면에서 많은 준비가 되어 있는 나라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여행 초기엔 베를린 외곽의 호텔을 잡았는데, 기차를 타고 시내로 가다가 중간에 내렸어요. 분명 도심으로 향하고 있는데 숲이 점점 울창해졌거든요. 확인해보니 맞게 탔더군요. 도심에도 우거진 숲이 버젓이 자리하더라고요. 무엇보다 포장재를 찾기 어려웠어요. 농산물 가게뿐 아니라, 일반 상점에서도요. 물건을 사고 돈을 지불하자 점원이 제가 산 물건을 그대로 내밀더라고요. 멀뚱멀뚱 서서 물건 한 번, 종업원 한 번 쳐다봤죠. 별도의 포장재나 쇼핑백이 없던 거죠. 한국에서 쇼핑할 때면 따로 쇼핑백을 받지 않고 가방에 넣어 왔는데, 그건 제가 ‘괜찮다’고 거절해서이지 점원이 포장을 안 해준 건 아니었거든요. 또 도시 곳곳에 있는 시장에서 장을 볼 때면 모두들 바구니를 가져와요. 뭘 사든지 별도의 포장 없이 그냥 장바구니에 넣어가죠. 그때 새삼 깨달았어요. 당연하지만 사과와 배를 같이 담는다고 둘이 화학반응을 일으켜 다이너마이트처럼 터지지는 않는다는 걸요.
언젠가부터 무의식적으로 가짓수만큼 일회용 비닐을 사용하게 되죠. 우리나라 국민 1인당 1년에 420개의 일회용 비닐봉지를 사용한다고 해요. 연간 4장을 사용하는 핀란드에 비하면 엄청난 수치죠. 리유즈백은 그저 인식하는 시작이자, 줄이겠다는 선언이라고 생각해요. 비닐봉지 대신 리유즈백을 사용하다 보면 민감해져요. 일단 마트의 선택 기준이 달라지고, 구입하는 품목이 바뀌어요. 비닐에 싸인 과일과 채소 구입을 기피하게 되죠. 그러다 보니 스티로폼 접시, 비닐 랩 등의 사용도 저절로 줄어요. 마트에서 시장으로 장 보는 장소도 바뀌죠. 많은 사람이 비닐로 싼 과일을 구입하지 않으면 결국 슈퍼마켓도 장사를 위해 포장을 벗기게 될 거라고 생각해요.

집 안 어딘가 처박힌 에코 백부터 부활시켜야겠어요. 가장 친환경적인 것은 가지고 있는 물건을 다시 사용하는 것이죠. 싱크대 서랍 어딘가에 쟁여둔 비닐봉지를 꺼내 수명이 다할 때까지 반복해 사용하거나, 집에 있는 에코 백을 사용하는 게 최우선이죠. 초기에는 집에 있는 에코 백을 제게 보내면 주머니로 바꿔주는 작업을 고민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사람들이 왕복 5000원의 택배비를 지불할까 싶어 포기했죠. 처음에 지인들에게 유리 빨대, 면 주머니를 나눠 줬는데, 무료로 받으니 잘 쓰지 않더라고요. 예전에 직장에서 이벤트를 할 때면 ‘돈을 100원이라도 내면 사람들이 반드시 오는데 공짜로 하면 당첨이 돼도 안 온다’고 하던 불문율과 비슷해요.

일회용 봉투 사용을 줄이는 것 말고도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면요? 일단 저는 배달 음식이나 인터넷 장 보기를 절대 하지 않아요. 대신 가게에 직접 가서 용기에 담아 오죠. 직접 가서 사는 것만으로도 쓰레기가 정말 많이 줄어요. 또 생수 대신 물을 끓여 마시고 플라스틱에 든 음료수는 마시지 않죠. 제 스스로를 플라스틱 줄이는 생활을 ‘노력하는 사람’으로 표현해요.

앞으로 레스 플라스틱 컴퍼니의 이름으로 어떤 것들을 만날 수 있을까요? 유리 빨대 제작이 마무리 단계에 있어요. 스테인리스, 대나무, 종이, 유리 등 네 가지 소재의 빨대를 여름 내내 사용해봤는데 강도나 냄새 등 모든 면에서 유리가 제일 낫더라고요. 그래서 유리 빨대의 두께와 굵기를 바꿔서 사용해보며 최종 제품을 만들었어요. 문제는 빨대 브러시인데, 아무리 찾아봐도 소재가 전부 플라스틱이더라고요. 아무래도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은 어불성설 같아서 어렵게 면 브러시를 찾아냈어요. 플라스틱보다 약한 강도가 고민인데, 우선은 사용해보려고요. 일상에서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물건을 하나하나 찾아보는 중이에요.

인기기사
  • 핀란드에서 온 페트리핀란드에서 온 페트리 핀란드 하면 ‘무민’부터 떠올렸던 우리에게 새로운 핀란드 친구가 생겼다.…
  • PADDING GALLERYPADDING GALLERY 패션일까, 아트일까? 패딩이 아티스트와 협업해 환골탈태하고, 새로운 레이어드 법칙까지…
  • THE FIRSTTHE FIRST 새로운 일년이 시작되었다고 알리는 건, 1월 1일이라는 태양력의 숫자와…
  • 하나 사서 같이 쓸까?하나 사서 같이 쓸까? 함께 생활하는 동물과 사람을 위해 만들었다. 서로의 삶을 좀…

ME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