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놀력

기왕 가는 해외여행, 로컬 축제까지 즐긴다면 더 특별한 기억이 된다.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축제와 이벤트 일정을 참고해 항공권을 발권하자.

Jan.

르네상스 시대로 돌아간 프랑스
새해 계획에 프랑스 여행이 포함되어 있다면 파리에만 머물지 말고 차로 2시간 거리의 상트르발드루아르로 떠나보면 어떨까. 여러 왕들이 머물렀던 상트르발드루아르는 프랑스에서 가장 긴 루아르 강을 따라 자리한 고성과 천혜의 자연이 돋보이는 지역으로 ‘프랑스의 정원’으로도 불린다. 올해는 이곳의 작은 성에서 말년을 보낸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사후 500주년. 루아르 지역을 중심으로 프랑스 전역에서 700여 개의 다채로운 축제가 열린다. 또한 디즈니 영화 <미녀와 야수>의 모티프가 된 샹보르 성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부르주 대성당을 포함해 르네상스 시대의 건축물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일본 삿포로 눈축제 1월 31일~2월 11일

Feb.

가까이에서 즐기는 황홀한 설경
익숙한 축제지만 가장 다채롭게 눈을 즐기는 방법이다. 1950년 단 여섯 개의 눈 조각상으로 시작해 오늘날 수백 개의 조각상을 설치하는 세계적 축제로 변모한 삿포로 눈축제. 오도리 공원에서 눈썰매와 스케이트를 타기도 하고, 도심에서 열리는 크고 작은 조각 경연대회를 보다 보면 어느새 추위를 즐기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삿포로에는 수프카레, 소바, 라멘 등 뜨끈한 국물 요리를 파는 푸드 트럭도 많으니 함께 즐겨볼 것. 저녁에는 삿포로 광장에 자리한 TV타워에서 눈 덮인 도심 전망을 누려보자.

타이완 등불축제 2월 19일~3월 3일

Mar.

낮보다 아름다운 타이완의 밤
정월이면 전 지역이 형형색색의 등불로 빛나는 타이완. 정월 대보름인 원소절부터 2주간 그해를 상징하는 십이지신을 본떠 만든 대형 등불과 함께 불꽃쇼, 분수쇼, 음악, 춤 등이 어우러지는 화려한 축제가 진행된다. 타이페이에서는 가족의 건강과 행복, 소원을 적은 등을 하늘에 날려보내는 핑시 천등 축제가 열리고, 남쪽 타이난 엔슈이에서는 도시 곳곳에서 벌집 모양의 폭죽을 터뜨리는 펑파오 축제가 펼쳐진다. 연중 온난한 기후의 대만은 본격적으로 더위가 오기 전 3~4월이 여행 적기. 사원 계단에 앉아 길거리 음식인 샤오츠나 대만의 전통 차를 마시는 재미도 놓치지 말자.

Apr.

간결한 매력, 독일 디자인의 세계로 미니멀한 디자인과 건축에 관심이 많은 이라면 올해 독일 여행이 더 특별할 수 있겠다. 현대 조형 예술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 교육 연구 기관 바우하우스가 개교 100주년을 맞이했기 때문. 비례와 균형을 중시하는 바우하우스 운동은 일상생활에서 쓰이는 물건들을 단순하고 아름다우면서도 기능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4월 6일에는 최초의 바우하우스가 설립된 지역 바이마르에서 뉴 바우하우스 뮤지엄 오프닝 행사가 열린다. 또 베를린, 뮌헨 등 독일 여러 도시에서도 바우하우스 예술가들의 창의적 미술 작품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를 만날 수 있으며, 데사우 지역에서는 건축 축제(5월 31일~6월 2일)도 열린다.

네덜란드 튤립 축제 3월 21일~5월 19일

May.

봄의 절정에 만끽하는 꽃놀이네덜란드의 봄은 오직 튤립 축제인 쾨켄호프를 위해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 ‘쾨켄호프가 열려야 유럽의 봄이 시작된다’는 말이 있을 만큼 10만 평에 달하는 광활한 쾨켄호프 공원에서 수천 종의 튤립을 보다 보면 그 규모와 아름다움에 압도된다. 최근 런던과 암스테르담을 이어주는 직통 노선이 개통돼 3시간 40분이면 두 도시를 오가며 여행할 수 있게 됐으니, 찾을 이유가 하나 더 생긴 셈이다. 튤립이 만발한 봄날의 공원을 유유히 구경한 뒤에는 운하를 거닐며 반고흐 뮤지엄에서 전시를 보는 것을 추천.

페루 인티라미 축제 6월 24일~7월 2일

Jun.

이색적인 잉카 문화를 받아들이는 시간
버킷 리스트로 남미 여행을 꿈꾸는 이라면 페루 여행은 6월로 점찍어둘 것. 마추픽추로 유명한 페루 수도 쿠스코에서 6월 24일부터 9일간 태양절인 인티라미가 열리기 때문. 인티라미는 브라질 리우 카니발, 볼리비아 오루로 카니발과 함께 남미 3대 축제로 꼽힌다. 특히 코리칸차 신전의 제단에서 재물을 태우는 의식은 독특함을 넘어 영험함마저 느끼게 한다. 거리마다 음악, 춤과 함께 전통 제례 의식이 펼쳐지고 도자기, 패브릭, 그림 등 장인들이 수공예로 만든 다양한 아이템도 전시된다. 강렬한 색감과 태양 무늬가 신비로운 수공예품을 쇼핑할 기회이기도 하다.

Jul.

피오르의 장관을 보며 즐기는 뱃놀이
대도시의 북적이는 축제보다 이색적인 지역 축제를 찾는다면 베르겐에서 열리는 범선 레이스 축제를 추천한다.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에서 북유럽 바이킹의 후예답게 대형 범선들이 경주를 펼친다. 가로 100m가 넘는 거대한 범선 수십 척이 항해하는 모습이 장관이다. 근처 피시 마켓에서 연어, 캐비아, 고래 등 풍성한 해산물 요리를 즐길 수 있고 빙하가 녹아 가파른 피오르의 장엄한 풍광도 배를 타고 둘러볼 수 있다. 특히 베르겐은 1년 중 270일 이상이 흐리거나 비가 오는데, 청명한 날씨를 자주 볼 수 있는 여름에 열리는 축제라 한층 특별하다.

미국 우드스톡 페스티벌 8월 16일~8월 19일

Aug.

로큰롤 성지의 부활
뮤직 페스티벌 역사의 시작이라고 불리는 우드스톡 페스티벌이 50년 만에 부활한다. 저항정신, 히피 문화의 상징으로 미국 베트남전쟁 참전 반대, 자유와 평화를 외쳤던 공연. 지미 헨드릭스, 더 후를 포함해 포크 뮤직과 로큰롤 아티스트들이 한데 어우러졌던 우드스톡 페스티벌은 음악 팬들 사이에서 여전히 전설로 꼽힌다. 뉴욕 북부 베델 평원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뉴욕 중부 캐츠킬 산맥에서 열린다. 벌써부터 에어비앤비를 포함한 여행 관련 사이트에서 트렌딩 여행지로 꼽힌다. 50년 전 우드스톡에서 기타를 쳤던 카를로스 산타나에서부터 에미넴, 찬스 더 래퍼까지 라인업에 대한 루머가 벌써부터 돌고 있지만 공식 발표는 좀 더 기다려봐야 할 듯.

Sep.

알프스산맥을 걸으며 요들송을
눈 덮인 융프라우의 모습도 환상적이지만 목가적인 스위스의 풍광을 누리려면 가을에 가보길 추천한다. 알프스산맥 곳곳의 소규모 농장들이 모여 지역색이 드러나는 축제를 연이어 열기 때문이다. 특히 영화사 파라마운틴 로고의 모티프가 되었던 산, 마테호른이 있는 체르마트 지역에서 개최되는 목동축제가 대표적이다. 치즈 공방에서 스위스 전통 방식으로 치즈를 만들어볼 수도 있고, 복슬복슬한 양털로 만든 다양한 아이템을 구경하기도 좋다. 특히 환경보호를 위해 전기차만 운행할 만큼 스위스 내에서도 맑은 공기와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체르마트는 미세먼지에 시달려온 심신을 힐링하기에도 최적인 지역.

Oct.

정통 와인의 맛
흔히 와인의 본고장이라면 프랑스를 떠올리지만, 세계에서 가장 먼저 와인을 만든 곳은 바로 조지아다. 유럽과 러시아 사이에 자리해 이국적인 전통 문화를 자랑하며, 1600년의 역사를 지닌 수도 트빌리시는 저렴한 물가로 최근 각광받는 도시다. 해마다 10월, 조지아 트빌리시에서는 와인축제가 열린다. 크고 작은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로컬 와인과 내추럴 와인을 무료로 시음할 수 있고, 저렴한 가격으로 질 좋은 와인도 구입할 수 있다. 거리 곳곳에서 열리는 흥겨운 연극, 음악 공연을 비롯해 전통 요리와 공예품을 구경하다 보면 끼니마다 와인을 곁들이는 조지아 사람들과 금세 가까워지는 기분이 들 것이다.

호주 애들레이드 페전트 11월 9일

Nov.

가장 먼저 즐기는 서머 크리스마스
짧지만 강렬하다. 호주 남쪽 애들레이드에서는 11월 둘째 주 토요일 아침, 전 세계에서 모인 댄스팀과 밴드, 애니메이션 캐릭터, 영화 주인공의 쇼타임이 두 시간 동안 펼쳐진다. 뉴욕의 메이시스 퍼레이드를 연상시키지만 좀 더 소박하고 즐겁다. 남반구의 계절은 여름인지라 주민들과 여행자들은 가벼운 차림새로 행진을 쫓아가기도 하고, 도로 곳곳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마켓에서 먹거리를 맛본다. 퍼레이드를 즐겼다면 항공편을 이용해 야생 바다표범과 코알라를 볼 수 있는 호주의 갈라파고스, ‘캥거루 섬’에 놀러 가거나 핑크 호수로 유명한 붐분가 호수로 떠나라.

오스트리아 크리스마스 마켓 11월 중순~12월 25일

Dec.

도시 곳곳의 숨은 마켓을 찾아
연말 분위기를 만끽하기엔 오스트리아 빈이 최고다. 1772년에 시작해 크리스마스 마켓의 시초로 꼽히는 구도심 빈 마켓을 중심으로 크리스마스 마켓이 도시 전역 20군데에서 열린다. 특히 라트하우스플라츠에 서는 마켓에서는 30m 크기의 거대 트리를 볼 수 있고, 칼스플라츠 광장 마켓에서는 다채로운 수공예품과 예술 작품을 구경할 수 있어 여행에 재미를 더한다. 한 해 마지막 날에는 재즈, 왈츠, 발레, 오페라까지 합스부르크 왕궁과 헬덴 광장에서 골라 즐길 수 있다. 빈 필하모닉의 신년 콘서트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이벤트. 연말부터 신년까지 이어지는 콘서트는 매년 전 세계에서 5000만 명이 넘는 시청자에게 생중계된다. 직접 현장에서 공연을 보는 감동을 누려보길.

인기기사
  • 핀란드에서 온 페트리핀란드에서 온 페트리 핀란드 하면 ‘무민’부터 떠올렸던 우리에게 새로운 핀란드 친구가 생겼다.…
  • 을지로 바이브을지로 바이브 평범함 속의 비범함을 이야기 하는 시대, 컨템퍼러리 메탈 주얼리가…
  • THE FIRSTTHE FIRST 새로운 일년이 시작되었다고 알리는 건, 1월 1일이라는 태양력의 숫자와…
  • Our Love & DessertsOur Love & Desserts 호텔 파티시에의 디저트는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속 장면처럼…

GO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