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사의 작업실 오랑주리 주례민을 만나다

오렌지 나무를 위한 온실을 뜻하는 ‘오랑주리’의 대표 주례민. 대학에서 원예학을 전공하고, 영국에서 가든 디자인을 공부한 그녀는
물을 주는 것부터 화단의 잡초를 뽑는 일까지 모두 가드닝이라고 생각한다.
초록의 힘에 대해 쓴 책 ≪그린썸, 식물을 키우는 손≫를 통해서도 그녀만의 관점과 철학을 만나볼 수 있다.

정원일,

작은 씨앗에서 생명을 탄생시키고,

적당한 흙의 온도를 감지하고,

눈에 보일 듯 말 듯한 잡초의 싹을 뽑는 일.

마당에 심은 감나무, 텃밭에 심은 치커리, 창가에 둔 제라늄 화분에

책임을 지는 것.

1,032
인기기사

MEE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