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보니 엄마가 패셔니스타

옷 잘 입는 인플루언서 엄마를 둔 덕에 한국의 패션 #힙키즈로 주목받고 있는 어린이들 1탄.

패션 센스와 끼를 물려받은 정아린
@the_evamoon

청량한 목소리로 낯선 촬영장에서 스스름없이 노래를 부르는 적극적인 아린이. 패션숍 에그서울을 운영하는 문성희 대표의 여섯 살 미니미(Mini-me)다. 영국에서 슈즈 디자인을 전공한 문성희 씨는 평소 스포티한 착장에 스틸레토 힐을 신는 식의 대담한 믹스매치를 즐기는데, 아이의 옷 입히기도 다르지 않다. 아린이는 서울에서 가장 힙한 장소에서 엄마의 패셔니스타 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니 “이 옷에 이 신발이 안 어울리는 것 같아”라는 패셔니스타 멘트를 날릴 정도로 성장했다.


‘동동보’로 더 유명한 이리안
@gurm_by_h

북유럽 감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구름바이에이치에서는 키즈 & 베이비 카테고리가 가장 핫하다. 바로 하연지 대표의 둘째 딸, 리안이의 활약 덕분. ‘동동보’라는 애칭으로 알려진 리안이는 일자 머리의 귀여운 외모로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며 수많은 ‘좋아요’를 부른다. 하 대표는 ‘아이가 행복한 집이 최고’라고 생각해 리안이가 엄마의 주얼리들을 장난감 삼아 놀아도 언제나 오케이. 스마포크 티셔츠와 릴리바로우 스커트, 레인보우 팬츠와 머플러로 훌륭한 조합을 만들어냈을 때, 엄마는 가장 흐뭇했다.

인기기사

ME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