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스타일리스트 박수지를 만나다

요리를 잘 못하던 박수지가 요리책의 저자이자 푸드스타일리스트가 되기까지 아내이자 엄마라는 자리는 필연적인 통과의례가 되었다.
어릴적 출장이 잦으셨던 친정 아버지는 해외의 수많은 식재료들을 편견없이 접할 수 있도록 해주셨고, 덕분에 동서양 요리의 경계에 대한 선입견이 없는 게 그녀만의 장점이기도 하다.
트렌디맘들에게 있기 있는 푸드 커머스 마켓 컬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근무했고,
2016년에는《요리가 빛나는 순간, 마이 테이블 레시피》를 출간하며 요즘 핫한 푸드 스타일리스트 대열에 합류했다.
즐겁게 요리해서 사랑하는 사람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볼 때 가장 행복하다는 그녀가 가장 빛나는 순간은 바로 지금이다.

인기기사

ME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