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is in the air

여기저기 벚꽃이 팝콘처럼 터지며 새로운 계절을 알리던 날, 봄을 닮은 향수를 들고 야외로 나갔다.

DOLCE&GABBANA

아시아 팬을 위해 특별히 한국에서 유럽보다 먼저 선보인 화제의 퍼퓸. 화이트 베르가모트와 시클라멘의 플로럴 향, 배 과육의 달콤한 향으로 시작해 미들 노트의 작약과 불가리안 로즈, 프리지아의 풍성한 향이 이어진다. 이후 자두와 우디 앰버의 부드러운 베이스 노트로 마무리된다. 피오니 오 드 퍼퓸 50ml 11만1천원.


ATELIER COLOGNE

멕시코 라임과 이탈리아 레몬, 스피어민트의 상큼하고 청량한 향이 폭발적인 에너지를 선사하고 이내 깨끗하고 부드러운 코코넛 잔향을 남긴다. 퍼시픽 라임 100ml 17만원.


TIFFANY & CO.

그린 만다린의 톱 노트로 시작해 아이리스꽃과 베이스 노트인 파촐리 향이 조화를 이루며 산뜻한 잔향을 남긴다. 보틀은 티파니앤코의 상징적인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완성했다. 티파니 오 드 퍼퓸 75ml 16만9천원.


MIU MIU

상큼한 그린 베르가모트와 애플 블로섬이 만나 풍성한 플로럴 향을 완성하고 시더우드 베이스와 핑크 앰버의 은은한 우디 향으로 마무리된다. 미우미우 백의 시그너처 디테일인 마테라쎄를 모티프로 완성한 보틀도 주목할 만하다. 트위스트 50ml 13만원.


GUCCI

세계적인 조향사 알베르토 모릴라스와 협업해 만든 이 향수는 오리지널 구찌 블룸에 차분한 느낌의 시프레 노트를 가미했다. 톱 노트는 진저와 로즈가 선사하는 플로럴 향. 여기에 파촐리, 머스크, 오스만 투스(금목서)의 베이스 노트로 우디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을 더했다. 블룸 네타리 디 피오리 100ml 20만1천원.


tocca

4월, 한국에 새로 론칭한 토카의 시그너처 프루티 플로럴 향. 달콤한 오렌지에 이어 미들 노트인 프리지아와 난초, 백합 향과 함께 베이스 노트인 머스크와 샌들우드의 따뜻한 향이 어우러진다. 스텔라 EDP 50ml 9만9천원.

인기기사

G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