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향덕이세요?

시향지에는 시그너처 향의 정체성이 그대로 담겨 있다. 긴 여름밤 독서를 위한 책갈피로 꽤 괜찮다.

1 조말론 런던 블랙베리 앤 베이 코롱 블랙베리의 달콤한 향과 월계수잎의 신선한 향이 시더우드의 파우더리 향과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100ml 18만8천원.

2 프레쉬 헤스페리데스 그레이프프룻 오 드 퍼퓸 이탈리안 레몬, 오렌지, 자몽 등의 다양한 시트러스 계열의 향을 한 병에 담았다. 톡톡 튀는 상큼한 향이 특징. 100ml 15만5천원.

3 샹테카이 퍼퓸 드 샹테카이 다비 로즈 라즈베리와 이탈리안 레몬의 새콤달콤한 톱 노트로 시작해 여성스러운 불가리안 로즈 향으로 이어진다. 묵직한 우디 향의 잔향이 오랫동안 여운을 남긴다. 75ml 30만원.

4 티파니 시어 오 드 뚜왈렛 아이리스 향을 베이스로 블랙 커런트와 그린 만다린, 일랑일랑의 우아한 향이 로즈 오일과 조화를 이뤄 깨끗한 느낌을 선사한다. 75ml 15만2천원.

5 돌체앤가바나 라이트 블루 신선한 대나무 향이 여성스러운 재스민과 화이트 로즈의 부케를 만나 플로럴 프루티 향을 선사한다. 앰버와 버스크 향으로 마무리. 100ml 12만9천원.

6 딥티크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 우아한 아이리스 향에 암브레트 시드의 머스크 향을 담아 인위적이지 않고 파우더리한 향을 전달한다. 75ml 21만원.

7 펜할리곤스 로드 조지 오 드 퍼퓸 바버숍이 떠오르는 남성답고 우아한 럼의 향. 통카빈의 스모키하고 강렬한 우디 향으로 마무리된다. 75ml 37만원.

인기기사

GET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