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보틀에 가면

지금 세계에서 가장 핫한 커피, 커피계의 애플이라 불리는 블루보틀. 태생은 미국 캘리포니아지만 우리에겐 가까운 일본에 가면 꼭 들르는 성지로 더 알려져 있다. 일본 여행 중 에디터가 만난 블루보틀 신주쿠 점을 소개한다. 기요스미, 아오야마에 이은 도쿄 내 블루보틀 3호점이다.

한적한 분위기의 기요스미, 명품이 즐비한 오모테산도 아오야마의 블루보틀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3호점. 블루보틀은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일본에만 입점돼 있다.

직원들은 블루보틀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유니폼을 입고 있다. 똑같은 옷은 아니지만 ‘블루’라는 색으로 통일성을 둬 개인의 개성과 소속감을 동시에 살렸다. 커피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투명하다 못해 적나라하다. 먼지 한 톨 없는 스틸 테이블에서 다양한 종류의 커피가 만들어진다. 테이블 위 필요없는 물건은 단 하나도 없다. 주문 후 직원이 아이패드를 돌려 ‘last name’을 쓰도록 하는데 스타벅스에서 진동벨을 도입하지 않고, 아날로그 감성을 고집하는 것과 같은 이치. 커피가 완성되면 아이패드에 기록한 성을 불러 커피를 제공한다.

한국 우유보다 고소하고, 달달해서 매력적인 일본 우유가 듬뿍 들어간 라테를 주문했다. 아이스 라테보다는 따뜻한 라테가 훨씬 고소하니 참고하자. 로스팅한 지 48시간 이내의 커피빈만 사용한하고, 드립커피와 브루잉커피를 만드는 바리스타가 철저히 구분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손님들에게 제공되는 커피를 만든다. 일렬로 늘어선 드리퍼를 보면 일본인들의 드립커피에 대한 사랑을 엿볼 수 있다. 북적이는 매장이 싫다면 가장 최근에 오픈한 4호점 롯본기점 추천.

 

ADD 東京都 新宿区 新宿 4-1-6 NEWoMan SHINJUKU 1F (신주쿠 역 뉴우먼 쇼핑몰 1층)

BUSINESS HOURS 08:00~22:00

1,027
인기기사

G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