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 My Favorite Wall

일도, 공부도, 모임도 온라인으로 다 하는 시대. 감각적인 줌(Zoom) 백그라운드를 위한 월 인테리어 아이디어.

처치 곤란 날개벽, 발상의 전환 @ninon_foret

연희동의 오래된 주택을 리모델링한 이 집은 방, 거실, 주방 곳곳에 선반이 설치되어 있다. 골조는 유지한 채 외벽을 보강하고 실내 전체를 시공한 사례인데, 건축법상 내진 설계 기준이 강화되면서 단단한 철골 지지대를 추가로 설치해야 했고 그 결과 집 안 곳곳에 기둥이 툭 튀어나오게 된 것. 원래는 기둥 폭에 맞춰서 벽을 깔끔히 마무리하려고 했지만 내부 면적이 너무 좁아질 것 같아 아예 기둥을 살리고 선반을 설치했다. 덕분에 실내가 더 넓어 보이는 데다 넉넉한 수납공간도 함께 얻었다. 철거가 불가능한 아파트의 날개벽이 보기 싫을 때 이렇게 선반을 달아 감각적인 소품들을 진열하는 것도 방법.


컬러 테라피의 정석 @_danihome_

바닥 전체에 짙은 티크 컬러의 마루를 깔고 벽은 페인트 질감의 흰색 벽지로 마감해 아늑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흰 벽지는 어떤 색상의 가구를 매치해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월 인테리어의 가장 안전한 선택 중 하나지만, 가구와 소품 활용에 따라 전체적인 집 안 무드가 180도 달라지기도 한다. 깔끔한 화이트 벽이 다소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채도가 높고 선명한 컬러의 가구나 미술 작품을 매치한 이 공간의 연출법에서 인테리어 팁을 얻어볼 것. 중후한 딥그린 컬러의 라운지 체어와 거대한 플로어 조명도 결코 과해 보이지 않는다.


 

컬러와 소재의 과감한 믹스매치 @muaspace_

인터리어를 할 때는 집의 메인 컬러를 정해두는 것이 좋다. 다소 과감한 컬러를 사용하더라도 톤앤매너만 맞추면 과하지 않으면서 개성 넘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컬러 플레이에서 단연 중심이 되는 곳은 바로 벽이다. 나만의 특별한 월 인테리어를 완성하고 싶다면 색상 선택의 폭을 과감히 넓혀볼 것. 이곳은 컬러뿐만 아니라 색다른 소재까지 더해 훨씬 감각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벽 하부에 반원 형태의 템바보드를 시공하고, 벤자민무어 페인트 #671 컬러로 도장했다. 템바보드와 오렌지 톤의 소파, 벽면의 원형 작품 컬러의 조합이 포인트다. 원형 작품 옆에는 조명 기능이 있는 거울을 걸어 대칭 효과와 실용성을 동시에 살렸다.

 


행잉 레일 활용하기@liberte_living
말끔하게 마무리된 벽에 섣부른 못 자국을 내기 두려운 건 누구나 마찬가지. 이런 두려움은 다양한 월 인테리어 시도를 방해하는 요소이기도 하다. 이 경우 아예 벽과 만나는 천장 모서리에 다양한 행잉 소품을 걸 수 있는 레일을 만드는 것도 방법. 그러면 선반이든 식물이든 그림이든 원하는 것을 모두 벽에 걸 수 있다. 나무 소재의 원형 선반과 걸이용 식물로 연출한 뒤 작은 콘솔 가구까지 배치하니 지금 당장 줌을 켜고 카메라 앞에 앉아도 전혀 손색없을 만큼 조화로운 월 인테리어가 완성됐다.

Editor 김은향

131
인기기사

D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