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그야, 여름을 부탁해!

뜨거운 햇살 아래서 더욱 영롱한 빛을 발하는 저그들. 여름 식탁에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1 솔트 클레이 저그
스페인 남부 지방의 솔트 클레이를 사용해 수공예로 제작했다. 매트한 미색 베이스에 상단에만 초록빛 유약을 칠해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화병, 오브제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12만원, 티티에이.

2 엠마 레이시의 밀크 저그
단순한 형태에 인체공학적 포인트를 더했다. 쉽고 안정적으로 잡을 수 있도록 몸통 한가운데에 움푹하게 홈을 파놓은 것. 2만9천5백원, 더콘란샵.

3 틴 밥티스트의 스택 글라스 저그와 커피필터 홀더
열에 강한 유리로 만들어 뜨거운 음료도 안심하고 담을 수 있다. 알맞게 들어맞는 커피필터 홀더와 함께하면 남다른 아침 식탁 분위기를 연출해낼 듯하다. 각각 4만5천원, 6만8천원, 챕터원.

4 이첸도르프의 선라이즈 저그
여름날 칵테일을 마시거나 평소 물을 담아 사용하기에 이상적인 아이템이다. 고급 붕산염 유리로 제작됐으며, 생동감 넘치는 컬러가 인상적. 16만9천원, 더콘란샵.

5 헤이의 라지 저그
요즘 홈 퍼니싱 위시 리스트에 절대 빠질 수 없는 브랜드 헤이. 이 저그도 그중 하나로, 손잡이와 몸통 모두 안정감이 느껴지는 둥근 형태를 지녔다. 놓아두기만 해도 청량한 느낌을 자아낸다. 7만원.

6 아스티에드빌라트의 심플 라지 피처
검은 테라코타에 유백색 유약을 입힌 아스티에드빌라트의 세라믹은 언제나 로망의 대상이다. 활용도 높은 라지 피처는 꽃을 꽂아두었을 때 그 고아한 멋이 배가된다. 48만5천원.

7 로얄코펜하겐의 블루 플레인 저그
1775년 오리지널 디자인과 동일하게 핸드 페인팅으로 완성한다. 국화를 추상화한 문양과 조개껍데기 같은 무늬를 적용해 장식적 요소와 고전미를 두루 갖췄다. 21만원.

8 버얼리의 블루 펠리시티 미니 탱커드 저그
1930년대 패브릭에서 영감을 얻은 아기자기한 엘더 플라워 패턴과 베이비 블루 컬러가 사랑스럽다. 티타임에 크림이나 우유를 담아 내기에 제격. 4만9천원.

 

Editor 손지수
Photographer 김흥수

111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