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터줏대감 사장님과 친해지길 바라

세월의 켜가 쌓인 부산의 시장에는 덤도 있고 정도 살아있다. 정감 넘치는 말투에 카리스마까지 갖춘 시장 풍경과 터줏대감 사장님들과의 시시콜콜 미니 인터뷰.

박정숙(깡통시장 승현이네)

수백 개의 구제상점 가운데 가장 스타일리시한 곳. 딸 ‘승현’이가 직접 미국에서 보내주는 감각적인 구제물건들로 가득하다. 특히 럭셔리 브랜드의 신발과 액세서리가 강점인데 남포동이 고향인 사장님이 어릴 적부터 키워온 패션 감성 덕분이다. 서울에서 찾아온 빈티지 마니아들이 꼭 들렀다 가는 성지!
문의 010-8433-6773

요즘 승현이네서 잘나가는 아이템은 부츠와 액세서리는 늘 잘나가고, 요즘엔 ‘캐시미야’가 인기다.
단골들에게 한마디 앞으로 더 분발해서 더 많이 팔아주길 바란다.
단골들을 위한 특급 서비스 좋은 아이템이 들어오면 문자를 보내준다. 가끔 전화도 한다.


 

 

김도형(서면시장 명품옷수선)

명품 브랜드의 수선은 거의 도맡아 할 정도로 신의 한 수를 자랑하는 사장님 덕분에 2대가 함께 운영해야 할 만큼 바쁘다. 수선경력 35년으로 광복동에서 서면으로 가게를 옮겨도 단골들이 늘 따라다닌다. 수선이 어려운 밍크는 물론 가죽과 니트 등 기술 없이는 절대 완벽할 수 없는 수선이 사장님의 손에서 완성된다.
문의 051-808-1701

단골들을 위한 특별 서비스 단골 비선실세는 없다. 모두 다 똑같이 꼼꼼하게 해준다.
가장 어려웠던 옷수선 초고가의 명품 코트. 수선하면서도 땀이 많이 났다. 결과는 서로 대만족.
10년 후의 모습은 지금도 아들과 일하는데, 10년 후에도 아들과 함께 일하고 있을 것 같다.

 

인기기사

BUSAN> CITY GUIDE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