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은 가고 불고기는 남았다

특별한 연출을 하지 않아도 꿀잼이었던 <윤식당>이 끝났다. 윤식당은 갔지만 불고기 라이스, 불고기 누들, 불고기 샌드위치는 우리 마음 속에 남았다. 윤 셰프 레시피 대로 불고기 3종 세트를 만들어봤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금까지 만들었던 불고기 소스는 감춰버리고 싶을 정도로 맛있다. 조리는 밥을 사랑하는 남편, 누들을 좋아하는 14살 딸, 빵을 좋아하는 9살 아들을 둔 박수지씨가 맡았다.

주문이 폭주하여 배송이 다소 늦을 것이라 하여 걱정했는데 예상보다 빨리 제품이 도착했다. 5월 10일에 주문했고, 주문할 때는 5월 15일에 받을 수 있다고 했는데 5월 12일에 주문 폭주로 18일에나 받을 수 있다는 문자가 왔다. 그런데 제품은 원래 공지와 같이 15일에 도착했다.

신선한 상태로 배송된 세 가지 아이템을 냉장고에 넣어두고, 오늘 저녁은 이 아이들로 해결하겠다는 가벼운 마음을 안고 외출했다 돌아왔다. 자, 이제 박스를 풀어볼까.

내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스텝은 양상추와 당면을 물에 담궈 놓고, 재료를 모두 볶는 것.

불고기버거는 마지막에 트러플 오일을 뿌린다. 엄청 싱싱한 고수가 듬뿍 들어있는 것도 마음에 들고. 날씨 탓에 양상추가 살짝 갈변이 됐지만 기본적으로 간이 센 편이라 다음 번엔 양상추를 하나 더 사다놓고, 듬뿍 세팅해서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아삭한 양상추와 불고기가 의외로 아주 잘 어울린다.

솔직히 방송에서 외국인들의 반응은 편집의 힘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막상 정말 딱 시키는 대로 만들어서 먹어보니 식탁에 모여앉은 우리 가족들의 반응이 딱 윤식당을 찾은 손님들과 같았다.

기특하게도 남편은 밥을, 큰 딸은 누들, 막내는 빵을 좋아해 가족 모두를 만족시키는 한 상이었다. 나는 단연코 누들이 가장 맛있었다. 불고기 전골을 먹는 느낌이랄까. 밥 대신 양상추를 곁들이면 불고기 샐러드가 되기도 하고, 짠맛을 감소시켜 밸런스도 잘 맞는다. 불고기 바게트는 반미의 한국버전 느낌인데 듬뿍 들어간 고수가 정말 신의 한 수. 트러플을 살짝 넣고, 스리라차 소스를 듬뿍 뿌렸더니 바로 인도네시아 길리 트리왕안에 도착한 기분.

고기는 이미 충분히 연하고, 부드럽지만 어린 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가위로 잘게 잘라 주면 더 좋을 듯. 같은 재료의 변주라 조금은 식상할 줄 알았는데 같은 듯 다른 매력을 뽐내 만족스런 저녁 시간을 보냈다.

주관적인 평점

구입 날짜 5월 10일. 구입 시 배송 예정 공지 날짜는 5월 15일. 5월 12일에 ‘주문 폭주로 배송이 5월 18일로 연기됨’이라는 문자 도착. 5월 15일 아침, 문 앞에 제품 도착. 결론적으로 처음 공지한 날짜에 제품이 온 건 반가웠지만 5월 18일에서 5월 15일로 배송이 앞당겨졌다는 공지를 다시 하지 않은 것은 아쉽다. 아침이라 망정이지, 공지만을 믿고 5월 17일에 돌아오는 여행을 떠났다면 음식을 모조리 못 먹게 됐을 지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맛은 최고라 98점.

 

Editor 류창희 

 

 

 

 

Trackback from your site.

인기기사

MAKE 더보기

@styler_mag

Instagram has returned invalid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