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민

오렌지 나무를 위한 온실을 뜻하는 ‘오랑쥬리’의 대표 주례민.
대학에서 원예학을 전공하고, 영국에서 가든 디자인을 공부했다.
물을 주는 것부터 화단의 잡초를 뽑는 일까지 모두 가드닝이라고 생각하는, 초록의 힘을 믿는 가드너. ≪그린썸, 식물을 키우는 손≫의 저자.

posts

364